자필 사과문이 효과가 있는 이유

파이롯트 기업 PR 인쇄광고 (2010)
2023-06-15

해당 아티클은 에디터의 브런치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https://brunch.co.kr/@gounsun/26

紙とペンを前にすると
人は、少し素直になれる。

종이와 펜 앞에서
인간은, 조금 솔직해질 수 있다.

“3,000만큼 사랑해(I love you 3,000)”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토니 스타크(아이언맨)의 딸 모건이 잠을 재워주는 아빠에게 한 말이다. 영화 개봉 후 제일 화제가 된 것이 바로 이 대사였다. 3,000을 무한히 큰 숫자로 생각하는 어린아이의 귀여운 표현이 사랑스러웠다. 많은 패러디도 뒤따랐다. “3,000만큼 사랑해”의 임팩트에 묻혔지만,  바로 그다음 장면 역시 공감 가는 재미를 준다.

“와, 3000… 대단한걸.” 기분이 좋아진 토니가 거실로 와서 페퍼(기네스 펠트로)에게 으쓱거린다.

“경쟁하려는 건 아니지만, 애가 날 3,000만큼 사랑한대”

“그래서요?”

“자기는 아마 6에서 900 사이 정도 사랑할걸”

이 영화를 통해 사랑하는 마음은 공식적으로 0에서 3,000 사이의 척도를 가지게 되었다.  

미안한 마음은 어떨까?  

‘미안지수’ 같은 것을 들어본 적이 없다. 아이언맨의 딸 모건의 방법을 가져오는 방법 외에 떠오르지 않는다. ‘모건지수’로 3,000만큼 미안한 건 어느 정도일지 궁금하다. 아마, 아래 광고의 왼쪽 첫 번째 납작 엎드린 사죄(6단계) 정도일 것이다.

출처: https://www.pinterest.co.kr/pin/148407750202539540

2010년에 나온 일본어 어감사전이라는 책의 광고다. 사과한다는 말을 실례[失礼]부터 사죄[謝罪]까지 6단계로 나눠 이미지화했다. 사과한다는 말의 어감을 이렇게 완벽하게 도식화하다니, 감탄이 절로 나온다.

이 광고를 보면서 대중매체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접하는 수많은 사과들을 떠올렸다. 정치인과 공인, 기업, 운동선수 그리고 연예인의 사과. 요즘엔 유튜브나 SNS 인플루언서들의 사과도 심심찮게 보게 된다. 어떤 식으로든 매체에 노출되는 사람들은 여론을 신경 쓸 수밖에 없다. 그래서, 문제가 생겼을 때 사과를 하나의 통과 의례로 삼게 된다. 그런데, 많은 이들의 사과는 이것이 진짜 사과인가 싶은 마음이 든다.

“본의는 아니었지만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면 사과한다.” 상대방이 불편하다고 밝히지 않았다면, 사과를 안 하려고 했나 보다. 본인은 잘못한 게 없다는 마음이 강하게 깔려있다. 대개의 경우 “마음을 불편하게 해서 사과한다”가 옳다. 겉으로 드러난 자세는 어감사전 광고의 대략 1단계 [失礼]나 2단계 [御免] 정도의 느낌이다. 속마음은 사과의 범주 안에 없어 보인다.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사과한다.” 본인이 잘못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이 상황을 해결하고 싶다는 마음만 느껴진다. 사과하는 문장은 거의 4단계[申し訳ない]인데, 속 마음은 1단계 정도나 되는지 모르겠다. 박근혜 전대통령이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때 “이유를 불문하고 사과한다”는 발표를 했는데, 김종인씨가 “진정한 사과는 이유를 불문해서는 안된다”고 충고한 적 있다.

“무조건 사과한다”는 연예인들의 사과도 봤다. “잘못을 한 것 같긴 한데, 이렇게 사과할 정도의 잘못은 아니지만, 이렇게 납작 엎드려 사과를 하고 시간을 조금 보내야, 이후 문제없이 다시 활동할 수 있다”는 느낌이 든다. 문장은 6단계[사죄]인데, 속마음은 1~2단계 정도 느낌이다. 그래도 애써 사과했는데… 내가 좀 삐뚤어진 건가?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하고, 잘못도 한다. 문제는 “그다음 어떻게 하는가”이다. 어떤 단계로 사과하는가 보다, 그 사과에 진심이 담겼는가가 중요하다.  

사실, 형식적으로라도 사과를 하는 건 그나마 나은 경우인데, 너무 딱딱한 잣대로 트집 잡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하다. 가끔씩 소속사가 대신 사과문을 발표하게 하고, 얼굴도 내비치지 않는 연예인들도 있다. 사과문은 사과문인데, 조금만 들여다보면 법률전문가의 조율을 거쳐, 문제의 요소를 교묘하게 피해 가는 경우도 있다. 뻔하게 드러난 잘못을 해놓고도, 사과는 커녕 발뺌하고 거짓말하는 정치인도 있다.

그 뻔뻔한 많은 분들께 일본 파이롯트의 인쇄광고 카피를 전해주고 싶다.

출처: https://www.pilot.co.jp/ad/corporate/paper10.html

ごめん。

紙とペンを前にすると

人は、少し素直になれる。

“미안”

종이와 펜 앞에서

인간은, 조금 솔직해질 수 있다.

마이크 앞에서 거짓말하거나 전화로 변호사나 매니저에게 시키지 말고, 펜을 들어 종이 위에 진심을 담아 미안한 마음을 적어 보면 어떨까. 잠시만이라도 스스로에게 솔직해질 수 있는 순간이 될 것이다. 흔히들, ‘글쓰기에는 자아성찰의 기능이 있다’고 말한다. 자필 사과문이 효과를 보는 이유가 다 있는 것이다.

정규영의 더 많은 생각이 궁금하다면?

✅ 브런치 https://brunch.co.kr/@gounsun

조회수
11,275

의사는 곧 병원이다! #닥터 브랜딩 .

스타 원장님이 필요한 병원 담당자님 주목! 위픽만의 병의원 마케팅 노하우...
함께 읽으면 좋아요
아티클
호텔의 욕실은 왜 집보다 한층 더 고급스럽게 느껴지는 걸까요?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저는 ‘수전’의 디자인이...
레퍼런스
아티클
광고털기 레퍼런스 영상광고
아티클
JR청춘 18티켓, 파르코 백화점 등
카피라이팅
아티클
생성AI가 대중화되며 더욱 많은 콘텐츠가 생겨나고 있는게 피부로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저는 본업이 있는 상태에서 사이드로...
AI 마케팅전략 스토리텔링 카피라이팅
아티클
광고털기 레퍼런스 영상광고
아티클
그냥 신발이 필요해서, 신발의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서 구매했을 뿐인데 내가 신발을 한 켤레 살 때마다...
레퍼런스 브랜딩
아티클
말의 태도가, 곧 좋은 카피가 되기도 한다
카피라이팅
아티클
아이웨어 매장(안경원)에 가본 적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떠오르는 일반적인 풍경이 있을 거예요. 가지런히 정렬된 안경, 선글라스들...
레퍼런스 브랜딩
정규영

마케터에게 제안하기

마케팅, 강연, 출판, 프로젝트 제안을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