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도 어색하지 않은 글 쓰기

2024-04-10
AI로도 어색하지 않은 글 쓰기

생성형 AI, 한 번쯤 사용해 보신 적 있으시죠? 업무를 위해 자주 쓰는 분도 있을 테고요. 친숙한 것을 넘어 조금은 지겹게 느껴질 만큼 핫한 AI지만, 막상 써 본 분들이라면 이런 의문이 들었을 거예요.

생성형 AI는 어딘가 어색하고 기계적인 답변만 내놓던데?

생성형 AI로 글을 쓰면, AI를 사용한 티가 나던데?

맞습니다. 사람 손을 타지 않은 AI 창작물, 특히 텍스트 콘텐츠의 경우 뭔가 부족하고 어색한 느낌이 들죠. 그러나 이런 ‘AI 그 자체’ 같은 글을 그대로 활용하면 글의 퀄리티가 낮아질뿐더러 SEO 측면에서도 문제가 발생합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사람이 직접 쓰는 것도 해결책이 될 수 있지만, 리소스와 생산성을 고려한다면 AI 사용을 쉽게 포기할수도 없죠. 

AI를 진짜 ‘잘’ 쓰는 마케터들은 이 난제를 ‘AI 인간화’로 해결합니다. AI의 장점을 활용하면서 퀄리티를 희생하지 않는 방법이죠. 그동안 AI의 결과물이 어색해서 사용을 꺼리셨던 분이라면, 혹은 실제 사람이 쓴 것처럼 다듬는 방법이 궁금하신 분이라면 오늘 아티클을 끝까지 주목해 주세요. 


왜 AI가 쓴 글은 어색할까?

AI 알고리즘은 훈련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동합니다. 이전에 학습되지 않은 새로운 아이디어나 독창적인 견해를 제공할 수 없다는 뜻이죠. 특히 생성형 AI가 학습한 텍스트 데이터 중 한국어로 된 텍스트는 1% 남짓이라고 합니다. 영어가 60%인 것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학습량이죠. 따라서 유려한 문장 표현은 물론 전문적인 지식의 도출에 상대적으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할 수 있습니다.

AI로 작성한 어색한 글을 그대로 사용하면..

1️⃣브랜드(글쓴이)에 부정적인 인식을 줍니다.

AI의 글들은 때때로 글의 전체 맥락과 상관없는 문단을 포함하기도 하며 비슷한 특정 단어와 표현을 필요 이상으로 반복하기도 합니다. 우리가 글을 쓰려고 했던 궁극적인 의도를 짚어내지 못해, 단지 정보만 그럴싸하게 짜깁기한 결과를 내놓을 때도 있죠. 

이런 글은 독자에게 감동을 줄 수 없습니다. 우리글만의 가치와 매력, 인사이트가 모두 부족하니까요. 독자들은 글을 읽다 바로 이탈해 버리거나, AI를 이용해 써낸 글이라고 느끼며 저자에 대한 신뢰도가 확 떨어지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글을 쓴 사람, 우리 브랜드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게 되어요.

2️⃣SEO에 매우 불리하며, DA를 하락시킵니다. (feat. 구글피셜)

구글 검색센터가 최근 업데이트한 (2024-03-22) 웹 검색 스팸 정책에 따르면 “생성형 AI 도구 또는 기타 유사한 도구를 사용하여 사용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지 않은 페이지”의 경우  콘텐츠의 악용으로 판단한다고 합니다. 결국 구글 검색 결과에서 제외해 버리죠. 즉,  AI로 창작한 글을 그대로 업로드하는 행위는 해당 글의 SEO에도 악영향을 끼칠뿐더러, 우리 도메인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려 전체 DA를 하락시킵니다. 


AI가 쓴 글을 ‘인간화(Humanize)’하는 방법

AI가 쓴 글을 어떻게 자연스럽게, 실제 사람이 쓴 것처럼 바꿀 수 있을까요? 요령을 하나씩 알려드릴게요.

✅프롬프트 개인화하기

AI에게 프롬프트는 지도에 해당합니다. 길을 잘 알려줘야 그에 알맞은 결과물을 내놓는 것이죠. 따라서 자연스러운 글이 도출되길 원한다면 프롬프트부터 잘 넣어줘야 합니다.

-역할 부여하기: Chat GPT와 같은 생성형 AI에는 일종의 최면을 걸 수 있습니다. 나의 직무와 같은 역할을 부여하면,  AI가 관련성 높은 데이터를 알맞게 가져와서 내용을 구성하죠. 

-글의 개요를 잘게 쪼개서 알려주기: 생성형 AI가 정보를 끌어오는 원천은 양이 방대하기 때문에 내가 쓰려는 내용에 딱 맞는 결과를 도출해 내려면 그만큼 뾰족하게 알려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때, 굵직하게 짜인 개요보단 어떤 내용들이 나와야 하는지 자세히 쪼개서 입력하면  AI가 그 형식에 맞춰서 더욱 구조적으로 결과를 도출합니다. 결과물의 정확성과 퀄리티를 보다 높일 수 있어요.    

-도출되어야 하는 톤 앤 매너 알려주기: 생성형 AI는 ‘더욱 예의 있게 작성해 줘’, 혹은 ‘자연스러운 말투로 바꿔줘’ 와 같은 톤 앤 매너 설정이 가능합니다. 만약 1차 프롬프트 작성 이후 도출된 문장이 지나치게 형식적이거나 어려운 문장으로 구성되어 있다면, 톤 앤 매너에 대한 가이드를 주어 수정할 수 있어요.

✅글의 의도와 얼라인 되었는지 확인하기

Chat GPT 같은 생성형 AI는 아직까지 입력된 프롬프트 이면의 진짜 의도와 행동을 유추하지 못합니다. 어떤 사람이 ‘선크림 추천’이라고 질문할 때, 사실은 ‘피부가 타고 싶지 않다’는 의도에서 기인한 검색어라는 걸 알아내지 못하는 식이죠.  

아무리 프롬프트를 촘촘히 쪼개어 작성해도 우리가 글을 쓰는 이유이자, 독자가 궁금해하는 지점을 파악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이게 정말 내가 원래 글을 쓰려는 의도와 얼라인 되었는지, 사람들이 검색을 통해 해당 글에 유입될 때 궁금해하는 요소들이 포함되었는지 꼭 확인한 후 수정하세요. 

✅본문에 개인적인 견해, 스토리 추가하기

구글의 검색 품질 평가 지침 중 하나인 EEAT (경험, 전문성, 권위성, 신뢰성)에 따르면, E에 해당하는 ‘Experience’를 고려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구글 검색의 높은 평가를 받기 위해선 실제 사람들의 경험적인 스토리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뜻이죠. AI로 작성된 글은 이 ‘Experience’ 항목에서 부족함이 가장 크게 드러납니다. 

그러므로 주제와 관련된 성공, 혹은 실패담 등의 개인적인 이야기나 견해를 본문에 적절히 담아내 보세요. 글을 시작하는 인트로 부분이나 실제 사례가 필요할 때, 독자의 감정을 건드리는 문장이 필요한 부분에 추가하면 효과적입니다. 이런 개인적인 통찰력은 실제 사람이 글 주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음을 보여주어 독자의 신뢰성을 높여 주어요.

💡

개인적인 이야기를 더할 때, ‘저-’ ‘나-’ ‘우리’같은 1인칭 대명사를 쓰는 것도 팁입니다. 독자와의 거리를 좁히고, 텍스트 뒤에 실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 주죠. 한 연구에 따르면 이런 1인칭 대명사가 자주 포함될수록 SERP에서 더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반복되는 단어와 표현 수정하기

생성형 AI는 학습 기반으로 작동되다 보니 특정 단어나 표현이 반복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실제 ChatGPT 가 자주 쓰는 단어 목록이 따로 있을 정도죠. 당연히 해당 단어를 모두 피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몇몇 표현을 실제 사람이 글을 쓸 때도 자주 사용되는 것들이거든요. 그러나 이런 단어가 글에 필요 이상으로 포함되면 ‘AI가 쓴 글’로 검색 엔진에 쉽게 감지됩니다. 대표적인 단어 예시는 다음과 같습니다. 확인 후 본문을 다듬어 보세요.

-몇 가지 고려 사항이 있습니다.

-참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요약하면

-본질적으로

-오늘날의 디지털 시대에

-이것은 완전한 목록이 아닙니다

-~의 풍경

-탐구해 보세요

-~에 대한 증거

-~에 대한 탐색

✅팩트 체크하기

AI 콘텐츠는 거짓말을 할 줄 압니다. 실제 사실이 아닌 내용을 그럴싸하게 써낼 수 있죠. 프롬프트를 단지 일련의 단어로 간주하기 때문에, 사람들처럼 프롬프트 이면의 맥락과 의미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거든요. 그래서 때때로 부정확한 정보를 가져와 내용을 끼워 맞추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객관적인 정보를 담아 내야 하는 부분은 꼭 별도로 팩트 체크를 하세요. 이는 사람이 직접 시간을 들여 가져온 정보라는 느낌을 주어 독자의 신뢰성을 높여줍니다.

✅시각적인 에셋 (이미지, 영상, 표 등) 추가하기

이미지와 영상, 인포그래픽 등을 추가하면 콘텐츠가 풍부해지고 우리글만의 내러티브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가 됩니다. 실제 사람이 신경 써서 글을 구성했다는 느낌을 각인시킬 수 있죠. 특히 자체 제작한 에셋을 추가하면, 저자의 직접적인 참여를 확실하게 증명하는 셈이 되어 구글 EEAT 가이드라인의 ‘경험’ 측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게 됩니다. 사례를 뒷받침하는 부분이나 정보를 깔끔하게 정리한 표 등을 만들어 본문에 추가해 보세요.


AI를 사용한 텍스트 콘텐츠 생성은 부자연스러운 부분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아직 우리 업무를 100% 대체해 주진 못하죠.  대신 AI는 우리가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장인이 도구를 쓰면 명작이 나오듯, 그 사실을 잊지 않고 잘 활용하면 여러분의 결과물이 달라질 거예요. 🙂

이번 아티클에서 알려드린 요령을 적용하면  AI로 작성된 글이더라도 구글의 EEAT 지침에서 정한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습니다. AI를 이용했지만, 결국에는 사람이 쓴 것 같은 글을 완성해 보세요. 😀

스모어의 더 많은 생각이 궁금하다면?

https://ko-blog.smore.im/ 

조회수
202

콜 센터 없이 매출 달성하려면? #콜센터 아웃소싱 .

콜 직원 따로 둘 필요없이 매출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함께 읽으면 좋아요
아티클
질문형 글쓰기는 글쓰기 전 과정에서 질문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글쓰기 방식을 의미합니다. 주제 선정부터 아이디어 구상,...
아티클
무엇이 변했고, 새로운 것은 무엇인가?
AI 마케팅사례 마케팅전략 마케팅조언
아티클
AI는 무한한 가능성을 낳는 혁신이라고 하지만, 잘 와닿지 않는다면?   이제, 개발자 없이도 텍스트 몇...
AI 마케터 미디어트렌드
아티클
홍작가는 10권의 책을 집필한 경험과 함께 7권 정도의 전자책 작업을 해왔다. 그는 24년 동안 꾸준히...
AI 글쓰기
아티클
챗GPT를 사용하다 보면 이전에 나눴던 대화 내용을 다시 찾고 싶을 때가 있다. 하지만 현재의 챗GPT에서는...
아티클
2024년, 오랜 시간 개인적으로 관심을 가져왔던 주제인 “일하는 법”에 대한 책을 준비했다. 인공지능 기술의 빠른...
e-book
Gemini for Google Workspace를 활용한 효과적인 마케팅 프롬프트 작성법 하루가 멀다하고 생성형AI 도구들이 쏟아져 나오고...
AI 트렌드
스모어

마케터에게 제안하기

마케팅, 강연, 출판, 프로젝트 제안을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