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이고요, 에이전시인입니다 2

S#1 반응형 인재도 적응형 인재도 아닌
2023-02-08

해당 아티클은 에디터의 메일리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https://maily.so/something/posts/48c5dded

2023년이다. 매년 새해가 되고 3일쯤 지나면 드는 생각. 앞으로 이렇게 하자고 다짐한 것들을 이번 1년간 해낼 수 있나. 이런 질문은 다짐 전에 던져야 정석인데 매번 몇 발 늦다. 어쩌면 더 밍기적거리기 위한 묘수일 수도 있다. ‘새해는 설부터지!‘ 이번에는 더욱이 1월 1일이 주말에 놓여 있어 그렇게 생각하려고 발버둥친 것 같다.

돌이켜보면 나는 늘 무리한 마감과 그것을 쳐낸 보람에 취해 지냈다. 이곳 에이전시에서의 일도 다를 것이 없는데 딱 하나 다른 게 있다면 주정 부릴 시간이 없다는 것이다. 이거 하면 저거. 저거 하면 그거. 이 정도 템포만 되어도 좋겠는데. 이거 하는 동시에 저거. 저거 하는 동시에 그거. 늘 이런 식의 속도전이다.

새해가 접어들기 무섭게 일하라고 작년 12월 마지막 주에 고객사에서 RFP(제안 요청서)를 보내왔다. 쉴 틈 없이 상반기에 일을 몰아 해내는 일정이다. 1월을 보름 정도 넘긴 시점. 그날 출근해서 다음날 퇴근하는 평일을 살고 있다.

내가 이 회사에서 하는 일을 축약하면 기획. 압축된 말을 풀면 여러 가지 키워드가 나온다. 웹, 디지털, 콘텐츠, 기획편집, UX, 카피라이팅, 브랜딩, PM 등등 많은 키워드를 도출할 수 있겠지만 내가 해낸 업무의 결과물을 꺼내 보인다 한들 그건 그냥 고객의 것일 뿐이다.

“아니지, 그건 너의 일이기도 하지”라는 말보다 위로가 되는 것은 이런 것이다.

업무 환경 속에서 기계적으로 내뱉는 말과 자꾸만 고착화되는 행동양식을 지우는 딴 생각. 그럼에도 상사나 고객에 요청에 의해 떨어지는 자신감을 채워주는 딴 생각. 이런 환경에서도 철학적 사고를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이런 생각을 해보기로 했다.

오늘날 구현 가능한 반응형 웹과 적응형 웹의 특징에 빗대어 나는 어떤 유형의 인재인지 고민해보기.

반응형 웹이란 창을 줄이거나 늘릴 때 알아서 착착 정해진 배열에 따라 그 높이와 폭을 달리할 수 있는 것이고, 적응형 웹이란 그렇게 척척 반응되긴 힘든 것이다. 대신 적응형 웹은 기획자의 역량과 디바이스에 따라 공예를 하듯이 시각적으로 가장 좋은 모습을 선보일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때문에 공수가 좀 많이 들긴 한다. 여기서 오해하지 않아야 할 부분이 있다. 반응형 웹이라고 해서 쉽게 만들 수 있는 것도 아니라는 점. 적응형에 비해 쉬워 보일 뿐이다. 웹과 모바일로 나누지 않고 링크 하나를 쓰는 반응형 웹은 여러모로 공유도 쉽고, 콘텐츠나 트래픽 관리에도 유리하다. 비교적 말이다.

그래서 나는 이중 어떤 유형에 가까운 인재인가. 생각해보면 둘 다 아닌 것 같다. 웹으로 구현되기 이전의 어느 기획자 스토리보드 위를 맴도는 마우스 커서가 나인 것 같다.

어느 일을 할 때나 기획력이 바탕이 되어야 좋다. 그렇지만 기획력이 있어도 그것을 뒷받침해주는 구조와 개인이 없다면 무용지물이기에. 나는 오늘도 개인으로서 최선을 다해보지만, 구조가 뒷받침해주지 않는 형국이라 힘든 게 아닐까.

이 고충을 어떻게 하면 덜 수 있을까. 퇴사가 답일까. 이번만큼은 그렇게 간단하게 해결하고 싶지 않다. 조금씩 달라지는 웹 환경에 맞춰 리뉴얼이 필요한 페이지처럼 이 연재를 통해 인생의 프론트엔드와 백엔드 개발해보고자 한다.

일하면서 하루를 넘겨도, 오늘 출근해서 오늘 퇴근하는 것이긴 하다

추신, 안녕하세요. 만물박사 김민지입니다. 요즘 제가 회사에서 제일 많이 쓴 표현은 “병렬로 진행”입니다. 직렬이 아닌 병렬. 병렬로 해야 하는 회사일이 많아요. 현실은 병렬도 아닌 저글링일 때가 많지만요. 여러분은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요. 저는 이번 1분기는 드라마 ‘대행사’를 보면서 메일링 서비스 연재들을 병렬, 아니 저글링처럼 해내려고 합니다. 하루는 시인의 시선으로, 하루는 에이전시인의 시선으로. 여러분 저처럼 과로는 하지 마시고, 혹시 과로를 하시더라도 다음날은 쉬어가시길 바랍니다. 요즘 저의 바람을 담은 노래 레터 끝에 달아 둡니다. 퇴근퇴근퇴근퇴근하고 싶어요….

 만물박사 김민지의 더 많은 생각이 궁금하다면?

메일리 https://maily.so/something

조회수
12,787

몇 백만원으로도 TV 광고 할 수 있어요! .

원하는 타겟에게만 노출하는 IPTV광고를 경험해보세요
함께 읽으면 좋아요
아티클
거창한 이유나 의미가 없어도 성장할 수 있는 이유
직장인
아티클
‘롱블랙(Long Black)을 아시나요?’ 여기서 말하는 롱블랙은 커피 메뉴 롱블랙이 아닌, 구독 서비스다. 콘셉트는 롱블랙 커피에...
직장인
아티클
“명함 빨”이 중요한 것은 동서양이나 세대를 막론하고 마찬가지겠지만, 명예를 중시하고 어느 집단에 속하는지에 따라 사회적 평가가...
자기계발 직장인 트렌드
북클럽
‘하루 10분 마케팅습관’ 흑상어쌤입니다.  오늘은 ‘무기가 되는~’ 시리즈의 세 번째 신간 ‘무기가 되는 알고리즘’의 후기를...
직장인
아티클
더 나은 주니어 되는 법(10)
직장인
아티클
어떤 경험이 가치 있는 경험 일까?
직장인
아티클
미국 클라우드 IT 기업의 테크 마케터가 실리콘밸리 본사 출장을 다녀온 후 느낀점을 공유합니다.
직장인
만물박사

마케터에게 제안하기

마케팅, 강연, 출판, 프로젝트 제안을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