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망하지 않는 서비스를 만드는 가장 단순한 공식

망하지 않는 서비스를 만드는 가장 단순한 공식에 대해 알고 있다면 안 보셔도 괜찮아요.
2023-09-05

1️⃣  망하지 않는 서비스를 만드는 가장 단순한 공식

원본 링크 1 : https://snov.io/glossary/unit-economics/

원본 링크 2 : https://theaccountancycloud.com/blogs/understanding-unit-economics

원본 링크 3 : https://www.lightercapital.com/blog/what-are-unit-economics


✅ 망하지 않는 서비스를 만드는 가장 단순한 공식, 유닛 이코노믹스 (Unit Economics)

–  공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인생은 정말 단순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복잡하게 만들려고 노력합니다.”

– 생각보다 망하지 않는 서비스를 만드는 방법은 정말 단순합니다. 한 명의 고객을 데려오기 위한 비용보다 그 고객이 우리에게 지불하는 비용이 더 높으면 됩니다. 물론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고려해야 할 것들이 몇 가지 있지만 그렇게 어렵지는 않을 것입니다.

– 이 글은 최소 단위로 우리 서비스의 성공 여부를 가장 효과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를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비단 서비스뿐만 아니라 아닌 우리 삶의 모든 영역에 적용될 수 있는 개념입니다. 삶의 지혜를 배워가세요.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에 대한 3개의 글에서 일부를 발췌하여 직접 엮은 글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란 무엇인가?

–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는 기업의 ‘수익 대비 비용’을 분석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결국 우리가 얼마를 벌었고 그 돈을 벌기 위해 얼마를 지출했는지를 분석하는 것이죠.

– 다만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에서는 ‘수익 대비 비용’을 분석하는 기준을 하나의 단위로 구분합니다. 여기서 단위는 기업마다 산업마다 달라질 수 있습니다.

– 예를 들어 노트북 판매 기업은 노트북 1개 판매를, SaaS 기업은 1명의 고객 유치를 하나의 단위로 잡을 수 있습니다.

–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를 통해 우리는 노트북 1개를 판매하기 위해 혹은 1명의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얼마까지 사용해도 괜찮을지에 대해 판단할 수 있습니다.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을 위한 필수 개념, 공헌 이익

–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를 실제 업무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공헌 이익에 대해 제대로 알아야 합니다. 단위별 공헌이익을 구하는 것이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의 핵심이기 때문이죠.

– 공헌이익이란 매출이 실제로 기업의 이익에 얼만큼 공헌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매출액에서 변동비를 빼면 공헌이익을 계산할 수 있습니다.

– 공헌이익 : 매출액 – 변동비

– 공헌이익을 계산할 때 고정비는 제외됩니다. 변동비와 고정비의 차이는 티타임즈에서 만든 아래 표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공헌이익에서 고정비를 빼면 기업의 영업이익을 계산할 수 있습니다.

출처 : 티타임즈

– 공헌이익을 변동비 기준으로 계산하는 이유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고정비는 매출액 증감과 관계없이 일정하게 발생하는 비용이기 때문에 고정비를 기준으로 계산한 공헌이익이 0보다 크다면 시간의 문제일 뿐 언젠가는 기업의 영업이익이 플러스로 전환되기 때문입니다.

공헌이익과 고정비의 관계

– 영업이익 적자 : 공헌이익 < 고정비

– BEP(손익분기점) : 공헌이익 = 고정비

– 영업이익 흑자 : 공헌이익 > 고정비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를 노트북 판매 기업이 실제 업무에 적용한다면?

– 노트북 한 대에 150달러이고 한 대 판매에 따른 변동비가 60달러라고 하면 노트북 한 대 판매 시 기업의 공헌이익은 90달러입니다.

– 우리는 이를 통해 노트북 한 대를 판매하기 위해 90달러까지는 지출해도 된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물론 고정비를 고려하여 지출 한계를 더 낮출 수도 있고 반대로 올릴 수도 있습니다. 결국 중요한 건 판단의 기준점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죠.

– 추가로 우리 기업이 언제쯤 흑자 전환을 할 수 있을지, 혹은 흑자 전환을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판단이 가능해집니다.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를 Saas 기업이 실제 업무에 적용한다면?

– 1명의 고객 유치를 단위의 기준으로 가져가는 경우, 한 가지 개념이 추가됩니다. 바로 고객 평생 가치(CLV)입니다. 고객 평생 가치는 고객이 기업에 지불하는 총비용을 의미합니다.

– 노션이라는 기업의 월간 구독료가 10달러이고, 유저가 한 번 구독하면 평균 2.5년을 구독한다고 했을 때, 노션의 CLV는 다음과 같습니다.

– CLV = 10* 12*2.5 = 300달러

– 고정비가 없다는 가정 하에 이 기업은 유료 구독 유저 한 명을 확보하기 위해 300달러를 지출해도 적자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여기서 유저 한 명을 확보하기 위한 비용 300달러를  고객 확보 비용(CAC)라고 하며 총 영업 및 마케팅 비용이 포함됩니다.

– 평균 CAC는 산업마다 다르고 구매 가치, 빈도, 브랜드 가치 등 다양한 변수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다양한 실험을 통해 우리 기업만의 CAC 기준을 잡는 것이 필요합니다.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에 대한 글을 마치며

– 수많은 자기계발서에서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그 목표를 가능한 작게 쪼개라고 말합니다. 높은 목표는 우리가 지금 당장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알려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 결국 유닛 이코노믹스(Unit Economics)의 핵심은 우리 기업의 수익 구조를 최소한의 단위로 쪼개는 것입니다. 거기서부터 시작입니다.

– 기준을 잡고 어떻게 하면 변동비를 줄일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고객 한 명당 수익을 최대화할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고객을 더 낮은 비용으로 데리고 올 수 있을지 치열하게 고민해 보세요. 

– 당연한 말이지만 기업은 결국 영업이익을 만들 수 있어야 합니다.


✅ 팀원들과 이런 이야기를 나눴어요.

– 이번 글을 읽고 서비스의 변동비와 공헌이익을 계산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명의 고객을 유치하는데 얼마의 비용을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계산해 보는 시간을 가졌어요.

– 10월부터 퍼포먼스 마케팅을 시작하려고 준비 중에 있는데 고객 획득 비용에 대한 기준점을 잡을 수 있는 유의미한 시간이었습니다.

PRODUCT LAB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 https://productlab.oneoneone.kr/subscription

조회수
11,784

의사는 곧 병원이다! #닥터 브랜딩 .

스타 원장님이 필요한 병원 담당자님 주목! 위픽만의 병의원 마케팅 노하우...
함께 읽으면 좋아요
아티클
리얼 트렌드란 무엇일까? 특정 세대만 열광하는 유행은 오래가지 못합니다. 오랜 시간 모든 세대가 좋아하는 불변의...
MZ세대 PR 공간마케팅 글쓰기
아티클
"고객님, 저 다른 사람에게 차 팔테니 안 오셔도 돼요."
서비스기획
아티클
“아빠, 우리 언제 내려요? 답답해요.” “조금만 더 기다려보자. 곧 출발할 거야.” “하지만 아빠, 우리가 여기...
서비스기획
아티클
UX라이팅은 결국 어감 개선인 것 같습니다
글쓰기 서비스기획
아티클
최근 이마트24가 아동용 용돈 관리 앱 ‘퍼핀’을 운영 중인 레몬트리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이마트24와 퍼핀은...
레퍼런스 서비스기획
아티클
마케팅에서 가장 중요한 것
서비스기획
PRODUCT LAB.

마케터에게 제안하기

마케팅, 강연, 출판, 프로젝트 제안을 해보세요